충주시, 수해지역 하천시설 등 우기 전 복구 ‘총력’

928억 투입, 소규모시설 등 354곳 수해 피해 신속 복구 추진
기사입력 2021.04.06 08:41 조회수 2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주시는 지난해 7월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소하천, 소규모시설의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9289,900만 원을 투입해 우기 전까지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해 하천 분야 수해 피해는 국가하천 1개소, 지방하천 25, 소하천 123, 소규모시설(세천, 마을안길, 농로) 206곳 등 총 354곳이며, 피해액은 3646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시는 지난해 8월 초 행정안전부 합동 조사 시 현장 확인 등을 통해 사업비를 확보하고 현재 수해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지난해 수해 피해가 극심했던 송강천, 대소강소하천, 탄방소하천 등 3곳은 개선복구하천으로 선정했다.

 

개선복구하천은 하천 정비계획에 맞춰 수해복구가 진행됨에 따라 도 및 중앙 심의를 받아 하천 유실과 호우피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친환경 생태하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2022년 말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하천 내 유수 흐름에 지장을 초래해 수해 피해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나무와 나무뿌리, 생활 쓰레기 등을 우선 제거하고 하천에 쌓인 퇴적토를 준설하는 등 유지관리사업도 진행한다.

 

시는 수해 복구사업과 별도로 사업비 15억 원을 투입해 지방하천 원곡천16, 소하천 축현천20곳 등 총 36곳에 대해 하천 유지관리사업을 조속히 추진해 여름철 태풍 및 집중호우 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그리고, 사업비 총 73억 원을 들여 기능이 취약한 하천·소하천 52곳에 대해서도 호안정비(양쪽에 전석 쌓기 형태로 둑을 쌓는 방식), 제방보강 등 수해 예방 소하천 정비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하천 수해복구 및 유지관리사업과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하천 본래의 치수기능이 향상되어 저지대 침수 및 범람의 예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안전한 하천 유지관리와 수해 예방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10406 수해지역 하천시설 복구진행 모습1.jpg

 

210406 수해지역 하천시설 복구진행 모습3.jpg

[손동영 기자 web@ccnnews.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충청엔뉴스 & cc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첨부파일 다운로드
210406 수해지역 하천시설 복구진행 모습1.jpg (1.7M)
다운로드
210406 수해지역 하천시설 복구진행 모습2.jpg (1.4M)
다운로드
210406 수해지역 하천시설 복구진행 모습3.jpg (1.5M)
다운로드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