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영농조합법인 무지개농장, 대통령상 수상

- 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0만 불 수출탑 대통령상 수상 -
기사입력 2021.12.28 08:45 조회수 11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무역협회에서 주관하는 ‘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영농조합법인 무지개농장(대표 한만응)이 100만 불 수출탑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영농조합법인 무지개농장은 1979년 2,000마리의 산란계로 창업한 이후 현재 45만수 사육 중이며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모회사인 무지개농장과 2곳의 가공유통사, 3곳의 동물 복지농장을 설립·운영하는 회사다.

 

농장에는 산란계 전문가 양성 등 90명의 정직원이 회사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 홍콩싱가포르 등 해외시장 개척의 성과를 거둔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무지개농장은 한국의 계란 수출을 위해 수입국 검역본부 방문 및 국내 초청과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을 통한 한국 축산물의 안정성 및 우수성 홍보’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유럽·미국·일본 등이 장악하고 있는 프리미엄 계란 시장에서 한국산 신선계란의 높은 품질을 인정받으며새로운 해외 판매처 확보 및 한국 축산물의 위상을 높이는 큰 성과를 거뒀다.

 

무지개농장은 홍콩싱가포르 등을 대상으로 달걀 수출을 시작해 2018년 US$78,287, 2019년 US$313,796(2018년 대비 300.8% 상승), 2020년 US$1,722,925 (2019년 대비 449% 상승등 지속적인 수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5년여간의 수출 경험을 토대로 계란자조금 내에 계란 수출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2017년부터 홍콩 식품박람회에 참가한국 계란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홍보하고 국내 계란 수출업체들의 수입 거래선 확보에 기여했다.

 

아울러포장재·냉장·사료·팩킹 설비업체들과 공동으로 신선도 TF팀을 구성해저장성이 짧은 계란의 해외 운송 및 판매를 보장하는 3개월 유통기한 신선 유통기술을 개발하는 등 수출 노하우를 축척했다.

 

한만응 대표는 계열농장 3개사를 동물복지농장으로 전환해 친환경축산의 선도적 역할을 꾀하고 있다라며 대통령상 수상을 더 열심히 일하라는 격려로 알고 새해에도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211228 무지개농장 100만불 수출탑 대통령상 수상.jpg

[민재홍 기자 web@ccnnews.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충청엔뉴스 & cc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